언론기고

언론기고
이전 목록 다음

[이태경] 연남동 땅값은 누가 올렸나?

작성자 : 관리자 (211.227.108.***)

조회 : 225 / 등록일 : 20-02-07 18:55



연남동 땅값은 누가 올렸나?
[기고] 개발 이익 환수 노력이 정의다

 
 
이태경 / 토지+자유연구소 토지정의센터장
 
뉴욕에 센트럴파크가 있다면 서울엔 연트럴파크가 있다. 농담이 아니다. 지하철 홍대입구역 3번 출구로 나와 가좌동 방면으로 길게 이어진 공원이 바로 연트럴파크다. 이 연트럴파크엔 늘 사람이 많다. 연트럴파크 덕분에 변두리이던 연남동은 졸지에 핫 플레이스가 됐다.
 
서울 마포구 연남동은 개발의 수혜지인 서교동 및 동교동의 반대편에 위치한데다 경의중앙선 철로와 내부순환로의 존재로 인해 접근성과 개발 가능성이 매우 떨어지는 곳이었다. 그러다 보니 비교적 집값과 전월세 가격이 저렴했다. 그러던 연남동이 상전벽해의 변화를 맞으니, 홍대입구역이 공항철도와 지하화한 경의중앙선이 지나가는 트리플 역세권이 되고, 경의선 폐선 부지가 공원으로 탈바꿈 한 것이다. 교통 인프라가 밀집되고 공원까지 생기니 사람들이 밀려드는 건 당연지사. 연남동의 땅값과 집값과 임대료는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따르면 2013년을 기준으로 연남동은 2015년 거래가격이 150% 정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고, 임대료 상승률도 최대 300%에 이른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3년 1분기 연남동 소재 상가 임대료는 ㎡당 2만4000원이었는데 올해 2분기에는 3만6000원을 기록했다.(관련기사 : [젠트리피케이션②]연남동, 화교상권서 철길따라 '길맥'상권으로)

연남동에 땅과 집과 상가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아무 것도 하지 않았는데 돈벼락을 맞은 셈이다. 연남동의 토지가치 상승을 만든 건 전적으로 정부와 공공인데 말이다. 나는 '비용의 사회화'와 '이익의 사유화'의 결합 가운데 이 보다 나쁜 경우를 잘 모르겠다.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왕서방이 가져간다'는 속담조차 연남동 케이스 앞에서 무색해질 지경이다.

누가 뭐라고 말해도 부동산을 통한 이익은 불로소득이며, 합법의 탈을 쓴 강탈이다. 부동산 불로소득은 모든 불로소득의 어머니며 특권의 우두머리다. 부동산 불로소득을 비롯한 특권이 온존하는 한 대한민국의 정상적 발전은 어렵다. 문재인 정부는 연남동 케이스처럼 공공과 정부의 노력과 기여에 따라 상승한 개발이익의 환수에 노력해야 한다. 그게 공정이고, 정의다.
 
목록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 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 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SITE MAP

팀뷰어 설치파일 다운받기